바이러스 입자를 분절시켜 불활성화, 확산 방지
매개충 방제 전문약제와 혼용하여 방제효과 향상 

식물 에이즈라고 불리는 식물 바이러스병. 작물 생육 초기에 식물 바이러스병에 감염될 경우 수량이 무려 90% 이상 감소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러한 연구결과가 아니더라도 바이러스에 의한 피해는 여러 사례를 통해 알 수 있는데, 2008년 서해안 지역의 고추 주산단지에 발생한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로 생산량이 최대 70%가 감소했으며, 2007년 벼줄무늬잎마름병의 경우 피해액이 172억원에 달한 바 있다. 이처럼 한번 감염되면 뚜렷한 방제방법이 없는 바이러스병은 감염 전 매개충 관리와 예방이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   

식물바이러스 감염되면 수확량에 치명적!
식물바이러스는 보통 진딧물, 가루이, 총채벌레, 멸구 등의 매개충이 작물을 가해하면서 바이러스를 전염시킨다. 이에 따라 매개충을 미리 방제하는 것이 바이러스병 예방에 매우 중요한 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바이러스는 직접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매개충 방제는 가장 기본적인 방제 수단이다.
해충 발생 초기에 방제가 되지 않으면 급속도로 밀도가 증가하고 해충이 증가하는 만큼
바이러스병에 감염될 확률이 높아진다. 바이러스병에 감염되면 치료제가 없고, 작물의 생육불량, 과실기형 등 실제 수확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초기 해충 관리가 가장 우선되어야 한다.

‘팜월드’ 유기농업자재로 안심하고 사용! 
식물바이러스 전문약제 중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제품이 바로 ㈜경농의 ‘팜월드’이다. 팜월드는 대표적인 바이러스 전문 방제제로서 약제가 바이러스에 직접 접촉하여 바이러스 입자를 분절시켜 병원성을 상실하게 하고 불활성화시킴으로써 다양한 바이러스병에 뛰어난 예방, 억제효과를 나타낸다.
친환경유기농업자재로 잔류걱정 없이 안심하고 사용이 가능하며, 인축 및 환경에 안전함은 물론 살균, 살충제와의 혼용도 용이하다. 특히 ‘팜월드’는 매개충을 방제하는 살충제와 혼용하여 처리하면 매개충 방제와 바이러스병 관리가 동시에 가능하다.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