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공포, 식물도 예외는 아니다

식물바이러스, 수확량 90% 감소… 한 해 농사 ‘끝’

식물바이러스는 한 번 감염되면 치료가 어렵고 피해가 크기 때문에 흔히 불치병으로 불린다. 특히 작물의 생육 초기에 감염될 경우 수량이 무려 90% 이상 감소돼 한 해 농사를 망칠 우려가 크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물은 잎이 누렇게 변하거나 반점 또는 위조 증상이 생긴다. 이 때문에 생리장해나 다른 병해와 혼동하는 사례도 많았다. 그러나 최근 식물바이러스를 인지하는 농가들이 많아지면서 국내최초 바이러스 병해에 등록된 ‘팜월드’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신비의 식물 추출물로 잿빛곰팡이병 해결!

곰팡이병에 직접 작용하는 카바크롤 성분 다량함유
시설작물 잿빛곰팡이병 방제엔 식물추출물 ‘노재틴’

오레가노(Oregano)는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로 따뜻한 지중해 지역에서 자생하는 식물로 잎을 말려서 향신료로도 쓰이며 마조람, 꽃박하 라고도 불리는 허브식물이다. 강력한 살균 작용이 있어 천연 항균제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데, 오레가노 오일의 항균활성은 카바크롤이라는 성분이다. 실제로 의약제품 중 오레가노 오일 추출물을 원료로 활용하는 제품이 많이 출시되었으며, 농업분야에서도 카바크롤 성분을 이용해 세균과 곰팡이병을 방제하는 많은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잿빛곰팡이병&흰가루병의 친환경방제 ‘노재틴’

글로벌아그로의 기술력 응집, 자체개발 곰방이병 방제제
친환경 유기농업자재로 PLS 걱정 없이 안전한 병해관리

시설하우스 내 곰팡이병 관리는 농민들의 숙원과제다. 그 중 흰가루병과 잿빛곰팡이병은 원예작물의 주요 곰팡이병해로 작물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어 소득과 직결되는 문제 병해로 알려져 있다.
특히 발생 이후에는 관리도 어려워 발생 초기부터 관리해야 한다.
이러한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글로벌아그로(주)는 식물성 오일 원료의 곰팡이병을 방제하는제품 ‘노재틴’을 개발하여 오는 2월 출시를 앞두고 있다.

토양수분 걱정 끝! ‘스마트워터’

쉽고, 안전하게! 수분관리에서 병해관리까지 ‘스마트워터’
토양 입단화 및 환경관리를 통한 건전한 생육환경 조성

시설채소 및 과수류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노지 재배에서의 큰 걱정거리중 하나는 수분관리이다. 봄철 건조한 날씨의 지속 및 마 른장마 등 수분공급이 불확실한 기상환경에 정식을 앞둔 농업인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이에 글로벌아그로(주)에서는 농업용 토양 보습제로 ‘스마트워터’제품을 개발·공급하고 있어, 토양 내 수분을 저장하여 작물이 필요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최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