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양부터 공중까지, 바이러스 원천차단

애멸구에서 시작된 식물 바이러스 전염은 이제 총채벌레·가루이·진딧물 등 다수의 곤충을 매개로 전염되고 있다. 또한 식물 바이러스는 곤충뿐만 아니라 종자와 토양에서도 전염되곤 한다. 한 번 감염된 바이러스는 순식간에 포장 내 식물들로 퍼지기 때문에 완벽하게 치료하는 것은 쉽지 않다. 철저한 예방만이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데, 글로벌아그로㈜의 식물 바이러스 예방제 바이백신이 각광 받는 이유이다.

토양·매개충에 의한 바이러스 전파 사전에 차단
식물 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토양 바이러스와 매개충이 감염시키는 공중감염 바이러스에 주목해야 한다. 토양 바이러스 예방에는 입제 제품이, 매개충이 옮기는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데는 액제 제품이 효율적이다.  입제의 경우 토양 바이러스를 불활성화 시키는데, 바이백신 입제의 미생물 추출물이 바이러스의 단백질을 불활성화 시켜 전파를 사전에차단한다. 바이백신 입제는 정식 전 토양혼화처리또는 정식 후 표층처리하는 게 효과적이다. 바이백신 입제 처리 후 관수를 하게되면 항바이러스 활성물질이 확산돼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고추약한모틀바이러스(PepMoV)를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있다. 액제 제품은 매개충에 의한 공중감염 바이러스 전이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는데, 바이백신 액제를 희석해 경엽 살포하면 바이백신의 항 바이러스성 물질에 의해서 공중감염으로 전이되는 바이러스의 단백질을 불활성화한다. 바이백신은 농가들의 고민거리 중 하나인 반점위조바이러스(TSWV) 뿐만 아니라 토마토모자이크바이러스(ToMV), 벼줄무늬잎마름병(RSV), 고추연한얼룩바이러스병(PMMoV), 고추모자이크병(CMV), 고추얼룩바이러스(PePMoV), 담배모자이크병(CMV), 오이·수박·호박녹 잎마름 반모자이크병(CGMMV) 등에 효과가 있다. 뿐만 아니라 액제 제품은 농작업 시 자칫 전염될 수 있는 바이러스의 효과적인 차단이 가능하다.

선충방제의 새로운 표준! 선충싹

마늘의 항산화작용으로 선충 제거

선충의 피해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생존하는 선충은 작물의 뿌리에 작용해 수확량을 급격하게 감소시킨다. 날로 높아지는 선충 피해,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안전한 선충 방제제로 뿌리발근·치료효과까지글로벌아그로㈜에서는 올 해 선충 방제제 선충싹을 새롭게 선보였다. 선충싹은 마늘추출물 100%로 이루어진 제품으로 영국에서 수입하는 수입 완제품이다. 안정적인 약효를 인정받아 유럽에서는 NEMGUARD라는 작물보호제로 등록되어 있다. 선충싹은 마늘이 보유한 항산화 작용 효과를 이용해 토양 속에 존재하는 선충의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유기농업자재로 등록돼 PLS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글로벌아그로㈜의 김동련 팀장은 “선충 방제는 시설재배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사항으로 여겨진다”며 “안전하면서도 강력한 효과를 자랑하는 선충싹이 잔류문제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농약성분의선충방제제를 대체할 새로운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천연 마늘성분의 고유한 효과로 뿌리발근을 촉진시키고 뿌리피해를 재생할 수 있기때문에 1석 3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어 경제적 활용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